소개/인사말

안녕하세요 
착한사진연구소 남상욱 대표입니다.

2005년 6월 A4용지에 강의내용을 적어서 첫강의를 하던 날이 기억이 납니다. 외우기도 하고 틈틈히 보기도 하면서 식은땀 흘려가며 3시간을 꼬박 채웠던. 그리고 만10년이 흘렀습니다. 

왕초보들을 대상으로 어떻게 하면 더 쉽고 즐겁게 사진을 배울 수 있을지 연구하고 또 연구했던 시간들이었습니다. "개콘보다 재미있는 사진강의"라는 타이틀도 수강생의 리뷰에 있던 이야기를 응용해서 만든 것입니다. 

일년 365일 중에 거의 200회이상의 강의를 했습니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참 다양한 수강자분들이 있었고 때론 제 강의법에 심하게 불만을 가지시는 분도 있었습니다. 다행히 대부분의 분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었습니다. 그리고 알아버렸습니다.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 있는 실력은 아니라는 것을.

사진은 운전만큼 아니 그 이상 유용한 도구입니다. 우리나라의 모든 사람들이 운전하는 만큼만 사진을 찍게 만들어 드리는 것이 제 꿈이자 비전입니다. 

그 꿈을 이루며 살겠습니다. 그리고 그 꿈을 이뤄가는 과정이 너무 행복합니다.